비싸도 잘 팔리는 고급주택 비법은?

 
 
기사공유

서울 성수동 트리마제. /사진=김창성 기자
조식제공·발렛파킹 등 생활편의 지원 각광… 시장 전망은?

최고급 주거 단지로 알려진 한남더힐, 시그니엘, 트리마제 등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이들 단지는 지역 내 최고가 단지라는 상징성을 갖고 있는 것 외에도 입주민의 편리한 생활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른바 ‘컨시어지 서비스’로 불리는 생활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 단지는 가격이 비싸도 인기다.

◆입주민 만족시키는 ‘최고급 서비스’

최근 공급되는 고급 주거단지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는 컨시어지 서비스다. 대표적인 서비스는 조식 서비스다. 고급 주거상품에서는 대체로 입주민을 위한 전용 식당이 마련돼 있다.

또 24시간 보안인원 상주나 주채대행(발렛파킹) 서비스, 세차, 가구별 청소 서비스(하우스키핑), 세탁 서비스 등 생활 전반에 걸쳐 호텔을 연상케 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고급 주거 상품은 생활편의시설도 알차다. 호텔에서 제공하는 ‘어메니티’로 불리는 생활편의 시설은 기존 일반 아파트의 커뮤니티 센터를 넘어선 시설로 주목받는다. 흔히 볼 수 있는 피트니스센터나 북카페는 물론, 루프탑, 테라스, 스카이라운지 등 입주민의 사교모임이 가능한 공간을 갖추고 있다. 또 와인을 보관하는 와인라이브러리, 연회장 등 서민들의 상상을 뛰어넘는 생활환경을 제공한다.

이처럼 최고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급 주거상품은 분양가가 높지만 시장에서 인기가 뜨겁다.

지난 2018년 말 서울 광진구에서 분양한 ‘더라움 펜트하우스’(전용면적 58~74㎡ 321실)는 최고 17억원이 넘는 고가 오피스텔임에도 3개월 만에 모든 호실이 주인을 찾았다.

지난해 6월 마포구에서 분양한 ‘리버뷰 나루 하우스’(63~83㎡ 113실) 역시 최고 16억원에 이르는 높은 분양가격에도 전 실이 조기 완판 됐다.

국내 최고층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에 위치한 고급 레지던스 ‘시그니엘 레지던스’도 수십억원에 달하는 초고가 주가상품임에도 자산가인연예인, 기업가, 외국인 투자자 등을 중심으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고급 레지던스인 시그니엘이 들어선 잠실 롯데월드타워. /사진=김창성 기자
◆비싸도 잘 팔리는 이유

이처럼 고급 주거상품은 해를 거듭할수록 규모가 빠르게 커지고 있다. 일반적인 부유층 수요는 물론 전문직 종사자에 젊은 부자들까지 가세하면서 편리한 생활환경에 대한 만족감이 입소문을 타고 번졌다. 편리한 생활편의 시설을 누릴 수 있고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공간을 찾는 고소득층 수요에 딱 맞는 상품이기 때문.

특히 젊은 부자를 일컫는 ‘영리치’(Young Rich)의 증가도 고급 주거상품 인기에 한 몫한다는 분석이다.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7년(과세기준) 종합부동산세를 낸 39세 이하 납세자의 수는 2만3356명으로 전년 대비 27.9% 급증했다. 특히 젊은 고소득 층은 연예인을 비롯해 전문직에 종사하는 비율이 높다. 이들 사이에서 고급 주거상품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업계에서는 최고급 서비스와 커뮤니티시설을 갖춘 고급 주거상품 시장 규모가 앞으로 더 확대돼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낙관한다.

자산가들은 자신의 주거지를 사회적 위상이나 지위를 표현하는 하나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짙어서다. 또 그들만의 리그 형성이라는 비판적인 시각에도 관심이 높은 만큼 매물이 나오면 바로 매수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업계 관계자는 “10억원 이상의 고급 주거상품은 희소성 덕분에 자산가치가 높고 절세효과도 뛰어나 고소득층에게 인기가 높다” 며 “정부가 부동산 규제의 강도를 연일 높여가며 부동산 시장이 침체기를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상위 1%를 위한 고가 주택 시장은 보통 주택과 다른 별개의 시장인 만큼 불황이 비켜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