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수영복' 입었던 전인화 CF 공개… "울었다"

 
 
기사공유
전인화가 과거 수용복 광고 촬영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MBN '자연스럽게' 방송 캡처

전인화가 과거 수영복 광고 촬영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는 전인화가 출연해 처음이자 마지막 수영복 차림 광고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했다.

전인화는 이날 방송에서 초대손님으로 출연한 후배 한지혜와 소유진과 자신을 위한 짧은 인터넷 동영상을 만들기로 했다.

한지혜가 휴대폰으로 인터넷에서 청춘스타 시절 전인화의 화장품 광고 영상을 찾아내자 전인화는 "이건 아냐, 안 돼"라며 한지혜의 휴대폰에 냅다 강제 종료를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영상은 전인화가 흰색 수영복을 입고 백사장에서 찍은 화장품 광고였다.

전인화는 "저 광고 때문에 울었다"며 “그 때는 절대 방송에서 파인 옷이나 수영복을 안 입으려고 했는데 현장에 가니 수영복이 준비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안 하고 싶어서 울었지만 결국 설득돼서 찍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인화는 CF 광고 모델로 활동하다 지난 1986년 KBS2 수목드라마 '초원에 뜨는 별'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했다. 지난 1989년 유동근과 결혼해 1남1녀를 두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8.67상승 32.2918:03 08/11
  • 코스닥 : 860.23하락 2.5318:03 08/11
  • 원달러 : 1185.60보합 018:03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8:03 08/11
  • 금 : 43.88상승 0.1718:03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