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거클러빙, 폐암 환자들에게 나타나는 이유는?

 
 
기사공유
핑거클러빙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한 방송에서 소개됐던 핑거클러빙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핑거클러빙은 폐암환자들에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을 말한다. 핑거클러빙 현상이 나타나면 폐암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

검지손가락을 마주해 자가로 테스트가 가능하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폐에 산소가 부족해 손끝이 부풀어 오르는 현상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폐암 초기증상으로는 기침, 거담, 호흡 곤란, 피가 섞인 가래 혹은 각혈이 발생한다. 만약 기침이 한달 이상 지속되고 두통과 같은 증상이 심해질 경우 병원을 찾아야 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