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원 받아 '낡은 집' 고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는 노후주택 개량을 위한 예산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시는 올해 저층주거지 내 노후주택의 집수리 지원을 위한 '주택개량 및 신축 융자지원사업' 예산을 10억원가량 확대 편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저층주거지 종합지원대책의 일환인 이번 사업은 노후주택의 수리·신축에 따른 공사비를 빌려주고나 이자를 지원하는 것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제도다.

지원 대상주택은 20년 이상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으로 집수리 최대 6000만원, 신축 최대 1억원을 연이율 0.7%로 빌려준다. 일반 저층주거지역의 경우 10년 이상 경과한 주택에 대해 집수리 최대 6000만원, 신축 최대 1억원의 2% 이자를 지원한다.

단독주택 개량공사에 6000만원을 들인다고 가정하는 경우 1200만원을 가꿈주택 보조금으로 받고 나머지 공사금액인 4800만원(공사비 80%)을 융자지원 받을 수 있다.

관련서류를 해당 구나 서울시의 집수리닷컴에 제출하면 된다. 가꿈주택과 같이 신청할 경우 가꿈주택 착공신고 시 해당 구에 제출하면 된다. 전문 상담사의 현장 진단도 받을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낡은 집에 사는 시민들이 비용부담 없이 집을 수리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