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돋보기] 넷플릭스가 재해석한 '드라큘라'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라큘라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영국 드라마 <셜록>의 제작진이 만든 드라큘라 백작이야기가 넷플릭스에 상륙했다.

드라큘라는 1897년 브램 스토커의 고딕 호러소설 발간 이후 발간 이래 수백년간 사랑받아온 뱀파이어 캐릭터의 시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시리즈로 제작된 이번 시리즈에서는 빅토리아 시대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고전적인 스타일로 담아냈다.

지난 4일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제공중인 <드라큘라>는 영국의 웰메이드 드라마 <닥터 후>와 <셜록>을 만든 마크 게이티스/스티븐 모펏 콤비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았다. <웨스트월드>의 조니 캠벨, <셜록>의 폴 맥기건, <킬링 이브>의 데이먼 토마스 등 화려한 이력의 연출진이 가세했다.

에피소드는 간결한 타이틀명처럼 심플하게 3부작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에피소드인 ‘괴물의 법칙’에서는 드라큘라 백작 성에서 악몽 같은 시간을 보낸 후 피폐해진 영국인 변호사 ‘조나단 하커’가 ‘애거사’ 수녀를 만나 그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시작된다. 호러와 공포의 간극을 넘나들며 원작에 가까운 드라큘라 백작의 스토리를 전개한다.

‘피바다’라는 제목의 에피소드에서는 추리물에 가까운 쫄깃한 전개로 몰입도를 높였다. 이상한 상자를 싣고 영국으로 출항하는 배 안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다. 배에 탑승한 승객들이 하나 둘 사라지면서 미스터리한 인물의 정체도 서서히 밝혀진다.

마지막 에피소드 ‘암흑의 나침반’은 또 다른 이야기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기존의 서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 하면서 색다른 드라큘라의 모습을 보여준다. 에피소드마다 주제를 전달하는 방식과 전개가 달랐다. 다양한 제작진이 참여해 만들어진 만큼 연출이나 표현방식에서도 개성을 찾아볼 수 있었다.

다만 기존의 잔혹한 공포를 느끼고 싶은 시청자라면 한번쯤 고민해 볼 것을 추천한다. 서사의 배경은 드라큘라이지만 현대적으로 재해석을 거치며 원작과 사뭇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기 때문이다. 영국 유명 제작진이 합류한 2020년판 드라큘라는 넷플릭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