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변희수 하사, 눈물의 기자회견 "군 남고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군인권센터에서 군의 전역 결정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육군 당국이 복무 도중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하사에게 전역을 명한 가운데, 해당 하사가 군 잔류 의지를 밝혔다.

최근 성전환 수술로 인해 '심신장애 전역 대상자'로 결정된 변희수 하사는 22일 오후 4시30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 교육장에서 열린 '트랜스젠더 변희수 하사 전역 결정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군복을 입고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변 하사는 거수경례에 이어 떨리는 목소리로 소회를 밝히는 발언문을 읽어나갔다. '왜 군인이 되고 싶었는지, 어떤 과정이 있었는지, 왜 군에서 자신을 받아줘야하는지'를 간절하게 밝혔다.

변 하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린 시절부터 군인이 꿈이었다. 여군으로 남고 싶다"라며 "인권친화적으로 변모하고 있는 군에서, 나를 포함해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 속에서 각자의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훌륭한 선례로 남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는 "어린시절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고향과 멀리 떨어진 부사관 특성화고등학교를 찾아 진학, 소정의 교육을 받았다. 이어 부사관학교의 힘들고 고된 훈련 과정을 거친 뒤 엄격한 심사과정을 통해 부사관으로 임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젠더 디스포리아(성별불일치)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복무를 하는 동안 하루하루 심각해지기 시작했다. 너무 간절한 꿈이었음에도 이대로라면 더 이상 군복무를 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계속 들게 됐다"며 "그럴 때마다 어릴 때부터 가지고 있던 국가에 헌신하는 군인이 되고 싶다는 꿈을 생각하며 이겨냈다"고 밝혔다.

또 "마음이 임계치에 다다랐고 결국 어려운 결심을 통해 수도병원 정신과를 통해 진료를 받기로 결정했다"며 "수도병원에서는 상담을 통해 자신이 마음에 두고 있던 짐을 적극 해결하려는 자세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주었다"며 이후 성별정정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변 하사는 소속 부대원들과 나눈 이야기를 말할 때 슬픔을 참지 못하고 울먹였다. 그는 "소속부대에서 정체성을 밝히는 것은 어려웠지만 마음은 후련했다"며 "제 이야기를 듣고 제 결정을 지지하고 응원해줬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왼쪽)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군인권센터에서 군의 전역 결정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아울러 "그 동안의 군 생활 모두가 순탄하고 훌륭했다고 말하기는 어려웠다"면서도 "초임 하사 시기 혼란한 마음으로 방황을 했지만 결심이 선 후부터는 주특기인 전차조종에서도 기량이 늘어 전차조종 A성적을 받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군생활을 회고하는 중에는 감정이 복받쳐 울음을 주체하지 못했다.

변 하사는 "이 자리를 빌려 응원해준 소속 부대장님과 군단장님, 부대원, 전우들께 너무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린다"며 "계속 복무를 할 수 있게 된다면 저는 용사들과 같이 취침하며 동고동락하며 지내왔고 그 생활을 직접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수술을 하고 계속 복무를 하겠느냐 부대 재배치를 원하느냐는 군단장님의 질문에 저는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계속 남고 싶다는 답을 했다"며 "저의 성별 정체성을 떠나 제가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다"며 기회를 달라고 다시 호소했다.

변 하사는 준비한 발언문을 다 읽고 '저는 대한민국 군인'이라고 말하며 경례하며 다시 울먹거리기도 했다.

한편 육군은 이날 오전 변 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연 뒤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며 전역을 결정했다. 군인권센터측에 따르면 육군본부는 국군수도병원에 입원 중인 변 하사에게 23일 즉시 군을 떠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변 하사는 오는 24일 오전 0시를 기회 민간인 신분이 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