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우한 폐렴' 비상사태 선포 결정 연기한 이유

 
 
기사공유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2일 중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비상사태 선포 여부 결정을 하루 연기했다. /사진=로이터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2일 중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비상사태 선포 여부 결정을 하루 연기했다.

CNN, CNBC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긴급 위원회를 개최해 우한 폐렴 사태에 대한 '국제 공중보건 위기 상황' 선포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었지만 결정을 이튿날로 미뤘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오늘 위원회에서 훌륭한 토론을 했지만 진행하려면 정보가 더 필요하다는 점이 분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적으로 우려되는 공중보건 위기 상황을 선포할 지에 관한 결정을 매우 진지하게 여긴다"면서 "이는 모든 증거를 적절하게 고려해 준비를 갖춰야만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WHO는 오늘(23일) 회의를 다시 소집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 우한에서 시작돼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 대만, 태국에서도 감염자가 나왔다. 미국에서도 중국에 다녀온 한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