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 선택 기준, "같은 지역 출신 선호하지 않아"

 
 
기사공유
배우자를 선택할 때 지역적인 기준은 얼마나 중요할까.
©결혼정보회사 가연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여론조사 전문기업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44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 575명∙여425명, 신뢰수준 95%)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혼 인식조사’를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73.1%)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와 결혼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26.9%만이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와 결혼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결혼적령기의 30~34세 미혼남녀는 74.1%가 ‘같은 지역 출신을 선호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25.9%만이 ‘같은 지역 출신을 선호한다’라고 답했다.

한편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거주자의 같은 지역 출신 선호 비율이 33.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전체 평균 대비 높은 수치를 보였다. 두 번째는 ‘부산∙울산∙경남’(31.5%)이었고 ‘대구∙경북’(30.5%), ‘대전∙세종∙충청’(29.8%), ‘서울’(24.7%) 순이었으며, ‘경기∙인천 지역’ 거주자들의 선호 응답 비율은 22.3%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