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단명한다"… 무속인이 된 배우, 안병경 누구?

 
 
기사공유
안병경/사진=TV조선 ‘인생다큐' 캡처
무속인이 된 배우 안병경이 화제다.

안병경은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안병경은 “무속인이 된 지 27년”이라며 “그 당시 점쟁이가 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림굿을 해주는 무당을 신어머니라고 하는데, 그분이 제가 무속인을 하지 않으면 어머니가 단명한다고 엄포를 놓더라. 제가 사랑을 많이 못줬던 어머니가 단명한다는 말을 들으니 아들로서 방법이 없더라. ‘내가 무속인이라는 멍에를 쓰면 장수하실까’ 싶은 마음에 무속인이 됐다”고 밝혔다

1947년생인 안병견은 1968년 TBC 5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드라마 ‘포도대장’ ‘청춘행진곡’ ‘환멸을 찾아서’ ‘두 석양’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역사 앞에서’ ‘해뜰 날’ ‘천둥소리’ ‘영웅시대’ ‘소나기’ ‘무신’, 영화 ‘야성의 숲’ ‘철부지’ ‘한쪽 날개의 천사’ ‘독짓는 늙은이’ ‘달빛 길어올리기’ ‘내나이가 어때서’ 등에 출연했다. 그는 1975년 KBS 연기대상 신인상, 1993년 제 14회 청룡영화제 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