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우한 폐렴' 첫 감염자 발생… 66세 중국인 남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설치된 모니터에 중국발 ‘우한(武漢) 폐렴’ 관련 발생지역 방문시 주의사항 안내가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싱가포르에서도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2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보건부는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지난 20일 가족과 함께 싱가포르로 입국한 66세 중국인 남성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보건부에 따르면 이 남성은 고열 증세를 보여 즉각 격리돼 치료를 받았으며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자와 함께 싱가포르에 들어온 다른 우한 출신의 37세 중국 남성도 감염 의심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이들은 병원으로 오기 전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한 호텔에서 머물렀다고 전해졌다.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은 이달 초 우한에서 들어오는 항공편 이용객에 대한 발열검사를 시작해 전날부터는 검사 대상을 모든 중국발 항공편으로 확대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41상승 32.6212:03 09/28
  • 코스닥 : 831.74상승 23.4612:03 09/28
  • 원달러 : 1174.00상승 1.712:03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2:03 09/28
  • 금 : 41.98상승 0.7712:03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