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환자 치료하다가… 중국 의료진 첫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우한시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진료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중국 우한시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진료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는 중국에서 현지 의료진이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25일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은 후베이성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근무해 온 의사 량모씨(62)가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량씨는 지난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며 지난 18일 진인탄 병원으로 이송돼 진료를 받았지만 증세가 악화됐고 결국 사망했다.

한편 이날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전날(24일) 기준 중국에서는 41명이 우한 폐렴으로 사망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도 같은 날 하루에만 444명 늘어 1287명이 됐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