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국내 3번째 확진자 발생…한국인 50대 남성 (2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수서역 전광판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가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추가로 1명 발생했다. 이로써 국내 확진환자 수는 2명에서 3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26일 1명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한국 국적의 54세 남성으로 중국 우한시에서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확진 환자는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으며 25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신고했다. 이어 곧바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 명지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후 격리치료를 받은 이 환자는 26일 오전 확진자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세 번째 확진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동경로 등 중간경과 내용은 이날 오후 5시쯤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첫번째 확진환자 35세 중국인 여성, 두번째 확진환자 55세 한국남성도 각각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5.16상승 12.4614:19 09/25
  • 코스닥 : 812.13상승 5.1814:19 09/25
  • 원달러 : 1170.80하락 1.914:19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4:19 09/25
  • 금 : 41.21하락 0.1714:19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