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폐렴’으로 올림픽 女축구 예선 개최 포기… 시드니서 열려

 
 
기사공유
중국이 '우한 폐렴' 사태로 올림픽 여자축구 B조 예선경기 개최를 포기했다. 이에 따라 B조 예선은 호주 시드니에서 다음달 3일부터 치러진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에서 마스크를 쓴 이용객들이 출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미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따른 '우한 폐렴' 사태로 중국이 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개최를 포기했다.

26일 대한축구협회(KFA)에 따르면 아시아축구연맹(AFC)은 다음달 3일부터 중국 난징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B조 경기의 개최지를 호주 시드니로 변경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당초 B조 예선은 중국 우한에서 열릴 계획이었지만 '폐렴' 여파에 따라 지난 21일 난징으로 변경됐었다. 하지만 중국축구협회가 난징에서의 조별 리그를 여는 것도 무리라고 판단, 개최권을 반납했다.

최종예선 B조에는 중국, 호주, 태국, 대만이 속해 있다. 같은 기간 제주에서 치러지는 A조 최종예선에는 북한의 불참으로 한국, 베트남, 미얀마가 순위를 다툰다.

아시아에 배정된 본선 진출권은 두 장으로, A·B조 상위 2개팀이 3월 초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최종 진출국가를 확정한다.
 

김경은 ssamddaq@mt.co.kr  | twitter facebook

"언론의 질이 사회정의의 질에 영향을 끼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