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축구 강했다”… U-23 우승, ‘아시아 맹주’ 확인

 
 
기사공유

대한민국 U-23 대표팀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지난 26일 오후(현지시각)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U-23 대표팀은 이 대회 사상 첫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방콕(태국)=뉴스1 민경석 기자

대한민국 23세 이하 남자축구대표팀이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누르고 U-23 아시아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로써 축구대표팀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에 진출한 데 이어 사상 첫 U-23 아시아 챔피언까지 차지하는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 남자축구대표팀은 지난 26일 오후(현지시각)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을 겸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사우디를 1-0으로 꺾고 대회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예선 3경기를 포함, 6전 전승 우승이다.

이날 경기에서 U-23 대표팀은 전·후반 내내 주도권을 잡았으나 결정력 부재로 좀처럼 골을 넣지 못했다. 대표팀은 후반 35분을 넘어서면서 사우디의 역공에 고전하기도 했다. 정규 시간에 승부를 가르지 못한 대표팀은 승부차기를 앞둔 연장 후반 막판 정태욱(대구 FC)이 천금 같은 결승골을 넣었다.

정태욱은 연장 후반 7분 이동경이 차준 프리킥을 194㎝의 큰 키를 이용,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사우디는 남은 시간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지만 대한민국 대표팀은 무실점으로 버텨냈다.

그동안 ‘아시아 축구의 맹주’로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연령별 AFC 대회에서 최소 한 번 이상 우승을 차지했던 대한민국은 2014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네 번째 도전 만에 처음으로 우승했다.

결승전 후 이어진 시상식에선 원두재(울산 현대)가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 원두재는 예선 첫 경기인 중국전 이후 이란전부터 결승전까지 5경기를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이어 최우수 골키퍼에는 6경기에서 3실점으로 경기당 0.5실점을 기록한 송범근(전북 현대)이 올랐다.

앞서 U-23 대표팀은 지난 22일 호주와의 4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를 거두며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기록을 세웠다.
 

김경은 ssamddaq@mt.co.kr  | twitter facebook

"언론의 질이 사회정의의 질에 영향을 끼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