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나도 벤츠 오너" 큰 손으로 떠오른 3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MW 뉴 320d. /사진=BMW
국내 수입차시장의 큰 손으로 30대가 떠오르고 있다. 28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등록된 24만4780대 중 개인이 구매한 차량은 15만3677대다.

개인구매 차량의 30대 비중은 33%(5만645대)로 가장 많았다. 40대는 31.7%(4만8709대)로 30대와 비교해 1.3% 포인트 적었다. 50대와 60대는 각각 19.6%(3만161대), 8%(1만234대)로 뒤를 이었다. 타 연령대에 비해 경제적 능력이 낮은 20대의 개인구매 비중은 5.8%(8970대)에 불과했다.

세대별 브랜드 선호도는 큰 차이를 보였다. 30대의 24.3%(1만2299대)는 지난해 판매량 기준 업계 2위인 BMW를 선택했다. 같은 기간 업계 판매량 1위인 메르세데스-벤츠를 구매한 30대는 23.8%(1만2029대)에 머물렀다.

40대의 선택은 달랐다. 이들의 25.2%(1만2257대)는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구매했다. BMW를 선택한 40대는 17.3%(8407대)에 불과했다.

통상적으로 수입차업계에서는 고급스러움과 유연한 승차감을 원하는 고객은 메르세데스-벤츠를, 역동적이고 강렬한 이미지를 선호하는 고객이 BMW를 선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5:32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5:32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5:32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5:32 09/25
  • 금 : 41.21하락 0.1715:32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