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노리개 취급" 원종건 미투 논란, 전 여친 폭로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인 원종건씨(27)에 대한 데이트폭력 의혹이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인 원종건씨(27)에 대한 데이트폭력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원씨의 과거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모두 경험을 바탕으로 한 100% 사실"이라며 "1년 가까이 교제하면서 원씨를 지켜본 결과 그는 결코 페미니즘을 운운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으로 저를 괴롭혀 왔다"고 적었다. 이와 함께 "원씨가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음을 증명하는 사진"이라며 하반신 사진과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을 각각 1장씩 게시했다.

또 "성관계동영상 촬영도 수차례 요구했다. 제가 그것만큼은 절대 용납 못 한다고 거절하면 '그럼 내 폰으로 말고 네 폰으로 찍으며 되잖아'라고 말하면서 계속해서 촬영을 요구했다"며 "어느 날 침대에 놓여 있던 제 휴대폰으로 제 뒷모습과 거울에 비친 자기 나체를 촬영하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하는 거 전혀 무섭지 않다. 제가 말한 사건들은 증거자료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본인의 만행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된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카카오톡 등 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졌다.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원씨 영입을 재검토하라는 글이 수백건 올라왔다.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며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당 관계자는 “본인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데 아직 연락이 없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만약 (폭로한) 내용들이 모두사실이라면 원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로밖에는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며 “민주당은 즉각 원씨 영입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4.13상승 35.3411:50 09/28
  • 코스닥 : 832.69상승 24.4111:50 09/28
  • 원달러 : 1174.10상승 1.811:50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1:50 09/28
  • 금 : 41.98상승 0.7711:50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