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스타강사’ 낀 기획부동산 정조준… 상설조사팀 가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다음달부터 부동산실거래 상설조사팀을 운영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실거래상설조사팀을 운영해 본격적으로 투기수요와의 전쟁에 나선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달 21일부터 부동산 투기를 감시하는 상설조사팀 가동에 들어가 다운계약과 청약통장 불법 거래, 불법 전매 등 부동산 투기 수요를 단속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부동산거래신고법’ 개정으로 다음달부터 직권조사가 가능해져 한국감정원과 합동 구성한 ‘실거래상설조사팀’을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상설조사팀은 그동안 특정 지역과 기간을 정해 합동조사체계를 꾸렸지만 이제는 상시조사와 함께 대상 지역도 확대, 국지적 시장 과열과 불법행위에 대해 신속히 대응할 방침이다

특히 유튜브 방송이나 스타부동산 강사가 특정지역을 지목해 가격 인상을 부추기는 신종 수법까지 들여다볼 것으로 보여 이를 원천봉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합동조사팀장을 맡은 남영우 국토부 토지정책과장은 “조사 결과 위법사항이 밝혀지면 과태료를 부과는 물론이고 금융위·금감원·행안부·국세청 등 해당 기관에서 추가 확인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함께 자금조달 세부내용을 집중적으로 조사해 부동산 투기에 엄중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