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000여명 전수조사 실시… 대상 '2주 우한 입국자' 전원

 
 
기사공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해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내·외국인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사진=로이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해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내·외국인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28일 머니투데이 단독보도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전날(27일) 법무부에 최근 2주간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내외국인 3000여명의 국내 거주 여부·출입국 내역·주소지 등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질병관리본부와 법무부 등은 추후 이들을 대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내국인의 경우 주민등록상 주소지, 비자를 발급받은 외국인의 경우 '등록된 주소지'를 통해 추적한다.

다만 여행객 등 단기 체류자의 경우 '현 거주지'가 불분명해 감염 여부 확인까지는 시간이 다소 지체될 것으로 관측된다. 단기 체류자의 경우 입국 당시 제출한 입국신고서의 '최초 주소지'만 확인 가능한 상태이기 때문.

정부 관계자는 "단기 체류자의 경우 명확한 소재 파악에 어려움이 있어 여러 방면으로 알아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7일 관저에서 신종 코로나 관련 대책회의를 열고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2차 감염을 통한 악화를 막으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검역 대상 오염 지역을 기존 '중국 전역'으로 확대함에 따라 전수조사 규모는 지금보다 대폭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한편 국내 확진자는 이날 추가 확인된 A씨를 포함해 현재 4명이다.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지금까지 112명으로 97명은 음성이 나왔고 나머지 1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