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회사와 호흡"...정신 차린 르노삼성·한국GM 노조

 
 
기사공유
한국GM 노동조합이 최근 사측과 우호적인 태도로 협상에 들어갔다./사진=한국GM 노조

사측과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던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과 한국GM 노동조합이 최근 자세를 180도 전환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파업을 멈추고 현업에 복귀했으며 불매운동을 벌이던 한국GM 노조는 자사 제품 홍보에 나섰다.

2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를 보면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생산이 전년에 비해 적게는 6%, 많게는 24% 쪼그라들었다. 한국GM은 40만9830대로 전년대비 7.9%, 르노삼성차는 16만4941대로 전년대비 23.5% 줄었다.

파업 여파도 있지만 기본적으론 판매 부진과 수출 계약 만료로 일감 자체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르노삼성차는 수출용 닛산로그 생산이 올해 3월까지면 끝난다. 연 10만대에 달하던 생산 물량이 이미 작년에 35%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는 3월에 국내에 나올 신차 크로스오버 쿠페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에 기대를 걸고 있다. 르노그룹 전체에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처음 양산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는 XM3 내수 물량에 더해 유럽 수출용 위탁생산 물량을 확보해서 닛산로그 공백을 채워야 한다.

르노그룹이 XM3 생산공장을 정하지 않은 상황에 르노삼성차 노사는 기본급 인상을 두고 파업과 직장폐쇄로 맞서는 등 격하게 대립했다. 르노그룹의 드 로스 모조스 제조총괄부회장이 29일 부산공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 노사도 23일부터 일단 대치를 풀었고 다음 달 4∼7일에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집중 교섭을 벌이기로 했다.

한국GM은 최근 소형 SUV 신차 트레일블레이저가 나오면서 모처럼 분위기가 밝다. 서둘러서 이달 말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할 계획이다. 부평공장에서 생산하는 트레일블레이저는 경영정상화 교두보 마련을 위해 준비한 야심작이다. 수출 주력차종이면서 국내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 취임한 김성갑 한국GM 노조위원장도 출시 행사에 참석해 "경영정상화는 노사 공동의 목표인 만큼 앞으로도 필요한 부분은 협력하면서 공장가동 재개 및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 등을 얻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