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발표' 길, 여론반응 제각각… "힘내라vs전과 미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힙합그룹 리쌍 멤버 길.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3년 만에 가족사를 전한 힙합그룹 리쌍 멤버 길에 대해 인터넷 여론도 갈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는 길과 그의 장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모와 함께 출연한 길은 "3년 전 언약식을 하고 2년 전 아이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길은 음주운전 파문으로 자숙 중이던 지난 2018년 5월 연하의 여성과 법적 부부가 됐다며 결혼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길의 전 매니저는 당시 "결혼설은 사실무근이자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부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길은 "3년 전 언약식을 했지만 일단 제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할 때였고, 주위의 친구들과 연락을 끊은 상태여서 저와 연락이 닿지 않으니 제 상황을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을 낳았다는 것도 지인들이 모르는 상태에서 기자나 여러 매체에서 주위분들에게 연락을 했는데 '사실무근'이라고 답한 것 같다"며 "다시 바로잡고 싶었지만 타이밍을 놓치니 걷잡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길은 또 "당시 두려움이 컸다"며 "기사에 달리는 안 좋은 글들은 제가 짊어져야 될 일이지만, 아내나 장모님이 상처받지 않을까 싶었다"고 쉽사리 결혼을 인정할 수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길의 사정이 전해지자 온라인상에서도 찬반 여론이 나뉘었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한국의 온라인 문화를 지적하며 길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이들은 댓글로 "음주운전 여파에 결혼 소식까지 전해졌으면 우리나라 (악플러들) 더 헐뜯었을 거다. 아내분께 잘하시고 행복하시라", "자신이 욕먹는 건 괜찮아도 가족이 욕먹는 건 싫었을 것", "좋은 아빠가 되고 좋은 남편이 되시라" 등의 입장을 밝혔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연애든 결혼식이든 당당하게 해야지 왜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하느냐", "잘못했으면 방송만 나오지 말고 결혼식도 정식으로 올리고 아이도 축하받게 만들 궁리를 해야하지 않느냐" 등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또다른 누리꾼들은 길의 음주운전 이력을 언급하며 "방송 복귀하고 싶어서 자신의 치명적 전과를 미화시키며 등장한다", "음주운전 3번은 실수가 아니다" 등의 반응도 내놨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