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실체 이거였나… 전 여친 "명백한 성폭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앞두고 영입 인재 2호로 발탁한 원종건 씨가 최근 불거진 미투 의혹 관련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기 위해 단상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던 원종건씨를 상대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에 나선 전 여자친구 A씨가 심경을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제가 과거에 겪었던 고통을 본인이 인정해야 하는데 저와 같이 (고통을) 치르겠다는 말을 과연 가해자로서 할 수 있느냐”라며 “억울했다”고 KBS에 밝혔다.

신원 노출의 우려가 컸지만 A씨는 원씨가 국회의원이 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수차례 거절 의사를 분명히 밝혔는데도 강압적인 성관계, 즉 성폭행이 있었고 A씨가 자신의 몸을 동의도 없이 수시로 불법촬영했다고 주장했다.

성폭행 이후 산부인과를 방문한 적도 있고, 헤어진 뒤 해바라기센터와 상담소를 통해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A씨는 “제 얘기를 들은 상담사 두 분이 명백한 성폭행이라고 말씀하셨었다”며 “고소 의사가 있다면 성폭행으로 고소하는 게 맞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7일 오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A씨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으로 저를 괴롭혀 왔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원씨는 28일 미투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면서도 인재영입 자격을 반납했다.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며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라며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5.05하락 15.8118:03 10/22
  • 코스닥 : 812.70하락 17.9718:03 10/22
  • 원달러 : 1132.90상승 118:0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8:03 10/22
  • 금 : 41.71상승 0.1318:0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