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원종건 한국당 골랐으면 죽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유한국당이 미투 고발로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한 원종건씨를 먼저 접촉한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이라고 비꼬았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미투 고발로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한 원종건씨를 먼저 접촉한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이라고 비꼬았다.

민 의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원)종건아 다행인 줄 알어"라며 "너 한국당 골랐으면, 지금 죽었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상파 뉴스 첫 꼭지로 시작해 우한폐렴 얘기는 다 묻히고 모든 언론에서 하루종일 니 얘기만 했을 걸?"이라며 "니 전여자친구는 뉴스룸 나와서 니 욕하고 있고? 아마 당장 강간죄로 고발돼 긴급체포 됐을지도"라고 전했다.

이어 "니네 집 앞에 대한민국 페미(니즘) 단체는 다 모여들고, 핸드폰에는 매일매일 욕설 문자 오만개씩 와있고, 하루만에 유영철·조두순 그리고 원종건이 돼 있었을 거다"며 "그게 민주당 좀비떼들 방식이니까, 너 이번에 민주당 고른게 조상님 은덕인 줄 알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거라"고 덧붙였다.

앞서 다수 매체에 따르면 같은 날 한국당 관계자는 "원씨가 민주당에 영입(지난해 12월29일)되기 8~10일 전쯤 한 차례 만났었다"며 "그러나 대화 과정에서 느낌적으로 확신이 들지 않아 의례적인 문자를 주고받다가 끝났고 그 이후 추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내 젊은 층에서 추천이 들어와 사연을 들어보고 만났는데 당시 미투 관련 정보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다"며 "(결과적으로) 하늘이 나를 도왔다"고 안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