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오공·파루, 신종코로나 우려 완화에도 강세 지속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따른 폐렴 우려 완화에 관련주들이 혼조세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오공과 파루는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오전 9시50분 현재 오공은 전 거래일 대비 980원(13.67%) 오른 8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파루는 215원(4.62%) 오른 4865원에 거래 중이다.

오공은 방진 마스크를, 파루는 소독기 자동릴(차량 탑재·도로 설치 공중 방역 분사 기기)을 제작·판매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와 별개로 (오공과 파루는) 미세먼지 및 방역 수혜주로 묶여 강세를 이어나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