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연 “증권업, 수익성 작년과 비슷… PF·금융상품 규제로 영업위축”

 
 
기사공유
금융투자협회. /사진=머니S DB

자본시장연구원은 올해 증권산업 수익성에 대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달성할 거라고 전망했다. 다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고난도 금융상품에 대한 정부 규제 강화로 관련 영업은 위축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29일 자본시장연구원은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서 ‘2020년 자본시장 전망과 정책방향’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이석훈 자본시장연구원 금융산업실장은 “증권업 위탁매매 수익이 지난해보다 소폭 늘고 기업대출, 해외 대체투자, 신탁·일임 등의 수익부분이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금융위원회의 부동산PF 규제 강화와 고난도 금융상품 판매에 대한 영업은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실장은 “최근 금융위의 부동산PF 규제강화로 일부 증권사들의 영업 축소가 불가피하다”며 “양적 규제로 인해 채무보증 총량은 줄어들고 수익성이 높은 위험 부동산PF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증권과 은행 모두 고난도 금융상품 판매 채널이 다소 위축될 전망”이라면서도 “은행보다 전문투자자 비중이 높은 증권회사 판매채널 영향은 상대적으로 적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본시장연구원은 증권업의 투자은행(IB) 부문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영업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실장은 “해외 대체투자 수요가 늘고 기업금융 확대 정책 등 투자은행(IB)부문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활용한 영업도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산운용업에서는 공모펀드 활성화와 사모펀드 유동성 리스크 등이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송홍선 자본시장연구원 펀드·연금실장은 “일부 사모펀드 유동성 리스크 관리 실패로 인해 규제감독이 정비될 것”이라며 “글로벌 논의를 참고해 국내 규제목적에 부합하는 유동성리스크 관리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손영채 금융위 자본시장과장은 이번 세미나에서 올해 자본시장 혁신 4대 추진전략으로 ▲혁신기업 자금조달 체계 전면 개편 ▲전문투자자 육성 및 역할 강화 ▲기업공개(IPO)제도 개편 ▲증권회사의 자금중개기능 강화 등을 내세웠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40상승 17.0509:10 08/13
  • 코스닥 : 855.92상승 10.3209:10 08/13
  • 원달러 : 1182.30하락 309:10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10 08/13
  • 금 : 43.63하락 0.4909:10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