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스웨터 공장에 들어선 ‘공유오피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파크플러스 성수점 라운지. /사진=스파크플러스
공유오피스 기업 스파크플러스는 12번째 지점인 성수점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신스타트업 밸리로 부상하는 2호선 성수역 3번 출구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스파크플러스 성수점은 1970년대 스웨터 공장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활용한 공장형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S-Factory)에 약 2314m² 규모로 입점했다.

스파크플러스 성수점이 위치한 에스팩토리에는 사무 공간은 물론 100명 이상의 인원수용이 가능한 이벤트, 전시 공간이 자리 잡고 있다. 또 식음료(F&B) 판매시설, 루프탑 등 다양한 편의 시설 등이 입점해 있어 입주 기업에 편리하고 다양한 경험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성수점은 미국 실리콘밸리의 혁신을 이룬 대부분의 기업들이 차고에서 출발한 것에서 착안해 공장 건물을 오피스로 개발한 특색 있는 공간이다. 창업 생태계가 잘 갖추어진 성수동에 위치한 만큼 스타트업 보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 및 소셜벤처, 정보기술(IT) 스타트업 등이 현재 성수점 입주를 위해 조율 중이다.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는 “성수점은 공간의 특성상 입주사가 사업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실험하고 개선하는 최적의 오피스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성수점과 같이 주변 환경을 적극 반영하는 특색 있는 지점을 개발해 서울 전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