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골프웨어 가장 많이 산다… 화사함에 지갑 열려

 
 
기사공유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이 국내 아마추어 골퍼 2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계절별 골프웨어 구매 선호도’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골프 커뮤니티 회원에게 온라인 설문으로 진행됐다.
©와이드앵글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8.1%가 ‘봄’에 골프웨어를 가장 많이 산다고 답했다. ▲여름(20.4%), ▲가을(7.4%), ▲겨울(4.1%) 등이 뒤를 이었다.

봄에 골프웨어를 가장 많이 사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옷이 화사하기 때문(34.2%)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신제품을 남들보다 더 빨리 입고 싶기 때문(27.7%) ▲동반자들에게 설레는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기 때문(20.1%) ▲황사 미세먼지로 여러 벌이 필요하기 때문(6.0%) 순으로 답했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골퍼들이 봄에 골프웨어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것은 겨울 추위로 인해 참았던 필드에 대한 열망이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기대감으로 전환되며 골프웨어 구매로 이어지는 것이라 해석된다”라며 “봄은 겨울 동안 꾸준히 연습한 스윙 실력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데다 새로운 시즌을 맞아 다양한 디자인과 라인업의 의류가 출시되는 계절이기에 많은 골퍼 대부분이 구매를 서두르는 경향이 두드러진다”라고 설명했다.
©와이드앵글

한편, ‘여름’에 가장 많이 골프웨어를 사는 이유로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더위로 인한 불쾌감을 해소하기 위해 옷을 갈아입는다(41.8%)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신축성 좋은 기능성 소재를 사용해 다른 운동을 할 때 입어도 편하기 때문(25.5%), ▲냉감 기능 효과가 뛰어나 시원한 느낌을 주기 때문(18.2%) ▲가격 부담이 비교적 적기 때문(7.3%) 등이 꼽혔다.

야외에서 장시간 진행되는 라운드 특성 상, 뜨거운 햇볕과 더위에 그대로 노출되는 여름일수록 땀으로 인해 옷을 갈아입어야 하는 경우가 잦아 상대적으로 많은 옷이 필요한 것. 여름 골프웨어의 중요한 요인으로 ‘냉감’ 기능성이 자주 언급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를 반영하듯, 여름에 자주 구매하는 옷을 묻는 질문(중복응답)에서도 ‘냉감(쿨링효과) 티셔츠’가 43.6%를 가장 많이 꼽았다. 또한 여름에 옷을 구매할 때 가장 신경을 많이 쓰는 부분에 대한 조사에서는 ‘소재(기능성)’가 54.5%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골프웨어 시장의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자체 개발, 조사한 ‘골프웨어 소비자 구매지수’에 따르면 1년에 6회 이상 필드를 방문하는 두 골퍼(Do golfer)는 향후 6개월 전체 소비액 중 골프웨어 소비 비중을 늘리겠다고 응답했다”라며 “열혈 골퍼들을 집중 공략한다면 다가오는 봄 시즌 주력 제품들의 매출 증대를 이끌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39.99상승 0.2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