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 첫 경선, 부티지지 1위에 올라… 조 바이든 4위로 추락

 
 
기사공유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 개표 중간집계 결과 1위로 올라선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4일(현지시간) 두 번째 경선이자 첫 번째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치러지는 뉴햄프셔주 콩코드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38세의 피트 부티지지 전 미국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민주당 첫 경선에서 ‘1위’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가장 유력한 1위 후보로 꼽혔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4위로 추락했다.

4일(현지시간) CNN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 레이스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1위에 올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CNN이 보도한 개표 62% 기준 집계를 보면 부티지지 전 시장은 26.9%를 득표하고 있다. 부티지지 전 시장은 버니 샌더스(79) 상원의원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2파전을 위협하는 다크호스로 인식됐다는 점에서 이변이라는 평가다.

샌더스 의원이 25.1%로 뒤를 이었다. 강성 진보 성향의 샌더스 의원은 경선 전 여론조사상 1위에 올랐던 유력 주자다. 엘리자베스 워런(71) 상원의원은 18.3%로 3위를 달리고 있다. 온건 중도 성향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5.6%로 4위로 추락했다.

한편 이번 민주당 아이오와 코커스는 투표 오류로 개표 결과를 제 시간이 발표하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를 빚어 논란이 지속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대참사’ ‘난장판’ ‘대혼돈’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판하고 있어 후폭풍이 거셀 전망이다.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