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증권 출범… "생활금융 더욱 확대할 것"

 
 
기사공유
카카오페이가 6일 바로투자증권을 계열사 편입한 뒤 사명을 '카카오페이증권'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는 6일 바로투자증권의 계열사 편입을 완료하고 사명을 '카카오페이증권'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전날 금융위원회로부터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승인받으면서 카카오페이증권의 지분 60%를 보유한 대주주가 됐다. 2018년 10월 인수 계약을 체결한 지 1년4개월여 만이다.

새로 출범되는 카카오페이증권은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된다. 전체 경영 총괄 및 신설된 리테일 사업 부문은 새로 선임된 김대홍 대표가, 기업금융 사업 부문은 기존 윤기정 대표가 맡는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양사간 시너지를 통해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든다는 비전을 그리고 있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의 편의성, 연결성, 기술력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 경험이 부족하거나 자산 규모가 적은 사용자들도 소액으로 다양한 금융 상품에 투자해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소수의 자산가, 금융 전문가 등에 편중돼 있던 자산관리 서비스를 누구나 경험할 수 있도록 ‘투자·자산관리 대중화’를 이끌어가겠다는 것이다.

먼저 카카오페이의 생활 금융 플랫폼은 카카오페이증권과 연결돼 한 단계 더 도약하게 됐다.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계좌로 업그레이드해 사용자 혜택을 높이고, 곧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 펀드 상품을 오픈하는 등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투자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다양한 서비스로 축적된 카카오페이의 빅데이터·AI 기술 기반으로 투자 경험이 부족한 사용자들도 보다 쉽고 재미있게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투자 솔루션, 자문형 자산배분 서비스 등 사용자 중심의 투자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비대면 기반의 혁신적 자산관리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는 "국내 금융 산업과 사용자들의 금융 생활에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카카오페이증권과 함께 더욱 과감하게 도전할 것"이라며 "누구든지 정보나 자산 규모의 차별 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그 첫 행보로 양사는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18일까지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카카오페이머니를 업그레이드하면 증권계좌가 개설돼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으로 이체된다.

사전 신청한 사용자들은 업그레이드 후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 예탁되는 계좌 잔액에 대해 카카오페이증권이 제공하는 세전 최대 연 5%의 수익(예탁금 이용료)을 얻을 수 있다. 기존 금융상품과 다르게 사용자가 자유롭게 입출금 해도 주 단위로 평균 보유액에 대해 기본 세전 연 1.1% 혜택이 제공된다.

특히 올해 5월31일까지는 매주 평균 보유액 1만1원~100만원 구간에 대해 세전 연 5%를 지급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증권 계좌로 예탁되기 때문에 기존 카카오페이머니와 달리 200만원을 초과해 한도 없이 보유할 수 있으며, 1인당 최고 5000만원까지 예금자 보호도 받을 수 있다.

이날부터 18일까지 순차적으로 발송된 카카오페이 채널 메시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업그레이드는 사전 신청자에 한하여 오는 20일부터 순서대로 안내된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카카오페이증권은 기존 금융의 문법을 깨고 일상에서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투자 서비스를 통해 생활금융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