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기증, 끝없는 선행 "스케일이 남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경덕 교수와 배우 송혜교가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서경덕 교수와 배우 송혜교가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서경덕 교수와 배우 송혜교가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했다. 서 교수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켓박스 앞에 꽂혀 있는 한국어 안내서를 무료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해당 한국어 안내서에는 미술관 전체 이야기를 비롯해 즐길 거리, 이용 방법 등이 들어있다. 층마다 대표 전시물 소개와 안내도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송혜교와 서 교수는 이 미술관에 '2020년 겨울판' 전시물의 한국어 안내서를 시작으로, 앞으로 계절별로 전시물이 바뀔 때 마다 꾸준히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하기로 했다. 서 교수는 "한국어 안내서 제공이 외국인 관람객에는 한글의 존재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금까지 송혜교, 서경덕 교수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미국 자연사 박물관, 캐나다 토론토 박물관(ROM) 등에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보스턴 미술관에는 한국실 내 비디오 안내 박스 기증을 하는 등 지금까지 총 7곳에 지원했다.

서경덕 교수와 송혜교는 미주 지역을 넘어 유럽 및 타 도시들의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향후 꾸준히 한국어 서비스를 기증해 나갈 계획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