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차기 우리은행장에 권광석 확정… 63년생 은행장 세대교체

 
 
기사공유
우리금융지주 이사회는 11일 오후 차기행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열고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를 차기 행장으로 최종 확정했다. /사진=우리은행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 우리은행장 확정
차기 우리은행장 최종후보가 결정됐다. 우리금융지주 이사회는 11일 오후 차기행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열고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를 차기 행장으로 최종 확정했다.

1963년생 권광석 대표는 울산 학성고, 건국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한 뒤 1988년 상업은행에 입행했다. 이후 1999년 한일은행과 상업은행 합병으로 재출범한 우리은행에서 미국 워싱턴 지점 영업본부장, 무역센터금융센터장, 우리금융지주 홍보실장, 우리은행 대외협력단장 등을 맡았다.

이어 우리은행 IB그룹 겸 대외협력단 집행부행장을 역임한 후 우리PE 대표이사를 거쳐 현재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로 재임 중이다. 권 대표는 IB업무와 해외IR 경험을 바탕으로 은행의 CIB와 글로벌 전략 추진에 적임자라는 점을 임추위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사진=우리은행
앞으로 손 회장은 우리금융의 완전한 민영화 및 증권·보험사 인수합병(M&A) 등을 통한 사업의 다각화에 주력하고 권 대표는 국내에서 고객중심 경영과 영업력 강화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월 우리금융은 지주체제로 전환된 뒤 처음으로 우리은행장을 분리했다. 금융권에 1960년대생 최고경영자(CEO) 바람이 본격적으로 불고 있는 만큼 1963년생 권 대표가 젊은 기운으로 조직을 이끌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최종 후보는 이사회를 거쳐 3월 주주총회에서 정식으로 선임된다"고 말했다. 

한편 그룹임추위는 이날 차기 행장과 함께 우리카드, 우리FIS, 우리종금, 우리신용정보 등 4개 계열사 차기 대표 선임 작업도 진행한다. 이들 4곳 대표는 작년 12월로 임기가 끝났지만 후임이 정해지지 않아 한시적으로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