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봉준호 등 과거 블랙리스트 올라… 기생충, 한국 민주주의 승리"

 
 
기사공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로 평가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로 평가했다.

WP는 11일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올랐었다면서 블랙리스트가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오늘날 빛을 보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2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서 발간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백서(백서)'에는 과거 국정원 개혁위원회(개혁위) 자료를 토대로 국정원이 지난 2009년 문화·예술인, 연예인 등에 대한 압박 활동을 펼쳤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17년 9월11일 개혁위가 발표한 'MB(이명박)정부 시기의 문화·예술계 내 정부비판 세력 퇴출 건'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영화감독 52명이 포함됐다.

같은해 10월30일 발표된 2014년 3월19일 '문예계 내 左(좌)성향 세력 현황 및 고려사항' 청와대 보고서의 '문제 인물' 249명 리스트에도 봉준호 감독을 포함한 104명의 영화인들이 포함됐다.

박근혜 정부가 들어선 직후인 지난 2013년 3월에도 국정원은 "문화예술계 건전화로 문화융성 기반 정비"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로 보고했다. 송강호, 김혜수, 박해일 등 594명은 지난 2015년 5월1일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성명'을 발표해 이 리스트에 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WP는 봉준호와 송강호 외에 이미경(미국명 미키 리) CJ그룹 부회장까지도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면서 "자본주의의 모순을 그린 영화 '기생충'은 자유로운 사회가 예술에 얼마나 중요한가란 중요한 교훈을 가르쳐 주고 있다"고 극찬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로 평가했다. /사진=cj enm 제공

또한 한국영화의 역사는 군사독재체제로부터 자유민주주의로의 발전의 역사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고 지적했다.

전두환 독재 하에서 억압됐던 한국 사회가 지난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찾으면서 한국의 대중문화, 즉 오늘날 전 세계가 잘 알고 있는 K팝과 TV쇼, 영화가 융성하게 됐다는 것.

그러면서 지난 1998년 김대중 정부가 소프트파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가 예산의 최소 1%를 문화에 투입하는 정책을 취했고 봉준호, 박찬욱, 이창동 등 걸출한 감독들을 낳은 시대의 '키드(아이)'라고 설명했다.

WP는 박근혜 정부가 약 1만명에 달하는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며 당시 정부 내부 문건을 보면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은 경찰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영화로 평가됐고, '괴물'은 반미주의 영화, '설국열차'는 시장경제를 부인하고 사회적 저항을 부추기는 영화로 평가됐다고 전했다.

송강호 역시 지난 201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떠올리게 하는 '변호인'에 출연한 후 압력을 받았고 이 작품을 제작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박근혜 정부로부터 사임 압력까지 받았다고 비판했다.

WP는 이 같은 블랙리스트가 지금도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결코 만들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기생충'을 '빨갱이(commie) 영화'로 질타했다"고 꼬집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