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봉준호 영광 옆에는 늘 '그'가 있었다

 
 
기사공유
지난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왼쪽)과 샤론 최. /사진=로이터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봉준호 감독의 통역으로 나선 최성재(샤론 최)씨도 집중 조명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지난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르는 위엄을 뽐냈다. '기생충'은 이날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을 석권하는 대업을 이뤘다.

이날 가장 바쁜 인물은 매 수상 순간마다 무대에 선 봉준호 감독이었다. 덩달아 최씨도 바빠졌다. 최씨는 이날 봉 감독을 비롯해 '기생충' 제작진이 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를 때마다 옆에서 함께하며 수상소감을 충실히 통역해 냈다.

11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전문통역가가 아니면 한국 국적으로 미국 대학을 나와 영화를 공부한 인재다. 이 때문에 각국의 문화적 차이는 물론이고 영화라는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보다 매끄러운 통역이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봉준호 감독도 "샤론 덕분에 모든 캠페인이 잘 굴러갈 수 있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씨는 지난해 5월 프랑스에서 열린 칸 영화제부터 봉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