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주역들 금의환향… "한국 문화·예술 알릴 것"

 
 
기사공유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일정을 마친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 및 한진원 작가, 배우 송강호를 비롯한 주요 출연진들이 12일 인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오늘(12일) 금의환향했다.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12일 오전 5시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현지 스케줄이 남아 있는 봉준호 감독과 국내 스케줄로 인해 하루 먼저 입국한 이정은을 제외한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박명훈 그리고 제작자인 바른손이엔에이 곽신애 대표와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 감독, 이하준 미술 감독이 등장했다. 

곽신애 대표는 "환영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감사한만큼 송구스럽다"며 인사했다. 곽 대표에 이어 마이크를 마이크를 잡은 송강호는 "우선 봉준호 감독은 다른 일정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같이 귀국을 하지 못했다"며 양해를 구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들과 영화 팬들의 끊임없는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은 좋게 좋은 결과를 얻지 않았나 싶다. 앞으로도 좋은 한국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영화 '기생충'은 지난 10일(한국시각) 미국 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 최초로 최고상인 작품상을 거머쥐었다. 뿐만 아니라 감독상(봉준호 감독), 각본상(봉준호, 한진원), 국제영화상까지 4개 부문을 휩쓸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