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코로나19에 견본주택도 못 여는데… 흥행은?

 
 
기사공유
코로나19 여파가 부동산시장에 끼칠 영향에 대해 관심이 높아졌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부동산시장 위축 우려가 커졌다. 봄 분양시장 개막이 임박했지만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견본주택 개관을 연기하거나 사이버로 대체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어 불안감이 고조돼서다.

그렇다면 2015년 발병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당시의 부동산시장 상황은 어땠을까.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5년 5~12월까지 186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감염병인 메르스는 당시 매매가격과 분양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그 해 5~6월 중순까지 메르스 확진자가 단기간 100명 이상으로 늘며 우려감이 최고조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윤 연구원은 “당시에도 아파트 매매가격은 상승세가 소폭 둔화되거나 분양물량이 일시적으로 줄어드는(2014년 5~6월과 비교하면 2만가구 더 늘어남) 수준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연구원은 아파트 매매가격은 오히려 지난해 12·16부동산대책 발표 후 서울 지역 고가주택과 재건축 중심으로 호가가 떨어지며 가격 상승세가 크게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또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마이너스로 전환된 상황이며 코로나19 보다는 정부 정책에 더 민감한 분위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여파가 주택 공급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전반적인 가격 흐름이나 수요층의 내 집 마련 심리를 훼손시키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상권은 현재의 침체된 국면이 예상보다 길어질 경우 관광객 감소로 인한 매출 타격과 수익성 축소로 인해 주택시장보다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7.29하락 5.3212:07 08/07
  • 코스닥 : 850.76하락 3.3612:07 08/07
  • 원달러 : 1187.40상승 3.912:07 08/07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2:07 08/07
  • 금 : 43.71하락 0.0512:07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