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 재고조에 하락 마감… 다우 0.43%↓

 
 
기사공유
/사진=머니S DB.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늘어난 가운데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28.11포인트(0.43%) 하락한 2만9423.3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51포인트(0.16%) 내린 3373.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3.99포인트(0.14%) 밀린 9711.97에 장을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 3대 지수는 이날 하락세로 출발했다. 코로나 19 확산이 중국과 글로벌 경제에 미칠 영향, 이에 동반한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중국 당국은 새 확진 기준인 ‘임상진단병례’를 적용한 결과, 코로나19 확진자가 12일 하루 만에 1만5152명, 사망자는 254명 늘었다. 13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총1367명, 확진자는 총5만9804명이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