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미래통합당 상징색 지적… "굳이?"

 
 
기사공유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오는 16일 출범 예정인 중도·보수통합신당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인 '밀레니얼 핑크'를 비판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오는 16일 출범 예정인 중도·보수통합신당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인 '밀레니얼 핑크'를 비판했다. 앞서 보수통합 실무기구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전날(13일) 신당의 상징색을 밝은 분홍색인 ‘밀레니얼 핑크’로 결정했다.

손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인 '밀레니얼 핑크'를 설명하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 색은 200년 이후 누군가 이름붙인 조어라, 그 농도를 누구도 특정하기 어렵다”며 “또 그 색이 적용된 다양한 사례를 모두 살펴봐도 조금씩 다른 핑크로 재현됐음을 알 수 있다. 그들이 제시하는 팬톤 컬러칩을 붙여 100개 인쇄소에 보내면 결과물은 거의 100가지 색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인 '밀레니얼 핑크'가 연분홍과 색깔이 다르지 않은데도 굳이 영어 이름을 사용, 밀레니얼 핑크색은 당의 상징색으로는 애매하다는 비판인 것으로 보인다.

손 의원은 “굳이 어려운 영어로 위장하지 마시고 예쁘고 쉬운 우리말 연분홍을 제안한다”며 "연분홍으로 이름 붙이면 (기사에 나와 있는) 사례들에서 알 수 있듯 상황에 따라 늘 조금씩 다른 연분홍이 나와도 다 우리 색깔이라고 우길 수 있으니 걱정 없다. 당원들이 빨간색을 쓰고 싶다고 전달했는데도 굳이 저런 애매한 색을 당 색으로 정한 자는 누구일까”라고 지적했다.

앞서 손 의원은 같은날 올린 다른 글에서도 “길게 말고 애써 꾸미지 말고 쉽게 말해달라. 딱 봐도 연분홍인데”라며 “연분홍 점퍼가 휘날리면 연분홍 치마가 서러워서 봄바람은 어쩌려나”라고 적기도 했다.

한편 통준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당명·지도체제·공관위 구성 등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신당 명칭으로는 '미래통합당'이 최종 낙점됐다. 새로운 정당이라는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한국’이라는 이름을 뺀 것으로 풀이된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통합이라는 가치와 연대라는 의미를 강조하는 당명"이라며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임을 알리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그런 차원에서 미래와 통합을 넣어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새 지도체제 구성 방식도 합의했다. 4·15 총선까지 얼마 남지 않은 빠듯한 일정을 감안해 기존 한국당 지도부를 확대 개편하는 형식이다. 통준위는 신당 출범식이 열리는 16일 전까지 새로 추가하는 최고위원들의 면면을 확정할 계획이다.

통합 신당의 상징색은 밝은 파스텔톤의 분홍색인 ‘밀레니얼 핑크’로 결정됐다.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대 생)가 선호하는 색으로, 중도ㆍ청년층의 표심을 고려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미래통합당이 오는 16일 공식 출범하게 되면 한국당(106명)과 새보수당(8명), 전진당(1명) 등 115석의 원내 2당이 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83.61하락 2.4518:01 07/14
  • 코스닥 : 778.39하락 2.818:01 07/14
  • 원달러 : 1205.70상승 4.818:01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18:01 07/14
  • 금 : 43.38하락 0.2518:01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