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MWC 때문에 미10 글로벌 공개 연기

 
 
기사공유

샤오미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10 사진=샤오미 홈페이지
샤오미가 MWC 연기에 따라 미10 글로벌 공개를 미루게 됐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0'가 취소되면서 샤오미가 MWC가 열리기 하루 전 공개할 예정이었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미10' 시리즈 글로벌 공개를 연기했다. 

글로벌 공개가 연기되면서 출시일도 자연스럽게 연기됐으며 향후 출시일은 미정이다. 

샤오미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MWC의 주최자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올해 MWC를 취소하기로 한 결정을 알고 있고 이해한다"며 "본사 직원들과 파트너사, 언론 관계자분들, 방문객의 건강과 안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샤오미는 MWC 개최일 하루 전인 2월23일로 예정된 샤오미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10 시리즈의 글로벌 공개를 연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샤오미는 유럽에서 별도의 미10 론칭 이벤트를 추후에 진행할 예정이며 신제품 미10 시리즈를 비롯해 더욱 새롭고 놀라운 제품들을 여러분께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신 화웨이는 온라인을 통해 미10 시리즈(미10, 미10 프로)의 사양과 사진을 공개해 차선책으로 '온라인 언팩'을 시도하게 됐다. 

두 모델은 모두 6.67인치의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지원하고 퀄컴 스냅드래곤 856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탑재했다. 

또한 8기가바이트(GB)에서 최대 12GB의 램과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하고 후면에는 쿼드 카메라(4개 렌즈)까지 장착했으며 저장용량은 미10이 최대 256GB, 미10 프로가 최대 512GB를 지원한다. 색상은 M10이 블랙과 블루, 골드 3종류이며, M10 프로는 블루와 화이트 색상이다. 

가격은 미10의 경우 가장 저가형인 8GB의 램과 128GB의 저장용량을 탑재한 모델이 3999위안(약 68만원)이고 12GB/256GB 모델은 4699위안(약 80만원)이다. 미10 프로는 8GB/256GB 모델이 4999위안(약 85만원), 12GB/512GB 모델이 5999위안(약 102만원)이다. 

 

김민철 mckim@mt.co.kr  | twitter facebook

김민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