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공개한 박재란, 딸 박성신 사망… '눈물샘' 자극

 
 
기사공유
사진=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박재란이 최근 한 방송을 통해 안타까운 둘째딸 사연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올해 83세인 가수 박재란의 사연이 공개됐다.

그녀는 17세 나이에 가수로 데뷔했다.' 럭키 모닝'으로 데뷔한 후 '코스모스 사랑' '뜰 아래 귀뚜라미' '산 너머 남촌에는' 등의 히트곡을 냈다.

박재란은 심장질환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둘째딸의 안타까운 사연을 방송에서 공개했다.

그녀의 딸 고 박성신은 1989년 1집 ‘한번만 더’가 공전의 히트를 쳤으며 1991년 ‘크림 하나 설탕 하나’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2집 발표 후 연예 활동을 사실상 중단했던 그는 2014년 8월 45세의 나이로 심장질환으로 사망했다.

박재란은 방송에서 "둘째딸이 2014년 심장질환으로 급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