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연 남편 '관심'… "늦은 나이 결혼, 우리 둘이 살자고"

 
 
기사공유
가수 이자연 남편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진=스타뉴스

가수 이자연 남편에 대한 관심이 높다. 17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진성, 박상철, 이자연, 임도형, 작곡가 정경천, 이호섭 등이 출연했다.

가수 이자연은 올해 나이 62세다. 이자연은 지난 1986년 ‘당신의 의미’로 데뷔했으며 ‘여자는 눈물인가봐’ ‘구름 같은 인생’ ‘찰랑찰랑’ 등을 발표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이자연은 지난 2011년 건국대학교 수시 1차 신입생 모집 연기자 전형에 응시, 예술문화대학 예술학부에 합격했다. 당시 방탄소년단 멤버 진과 대학 동기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자연은 앞서 ‘아침마당’에 출연해 “38세라는 늦은 나이에 결혼을 했다. 좀 늦게 했지만 아기를 갖고 싶어서 노력했다. 병원도 많이 다니고 했는데 2번 정도 실패했다. 남편이 ‘우리 둘이 살자’고 말했다”라며 “이렇게 힘들 때 뭘 할까 고민하다 학교에 가게 됐다. 공부를 하며 치유했다”고 말한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