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책]2020 팔리는 나를 만드는 시대

 
 
기사공유

“있잖아, 요즘 잘나가는 사람들은 다 ‘브랜딩’한대.”

브랜딩이라는 게 대체 뭘까? 모두가 중요하다고 이야기하지만 누구도 브랜딩이 어떤 것인지 명쾌한 답을 주지 않는다. 브랜딩에 관한 강연도 듣고 책도 사 보지만, 사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정확한 목표 없이 희망만 좇는 경우가 허다하다.

본인을 ‘세일즈하는 디자이너’라고 소개하는 박창선 작가는 브랜딩의 시작은 ‘자기 영업’이라고 이야기한다. 이는 바로 자기 자신을 잘 포장해 누구나 사고 싶게 만드는 능력이다. 내 능력, 내 생각, 내 기획을 잘 포장해 팔 수 있는 영업력을 가져야만 우리는 제품을, 서비스를, 회사를 전략적으로 어필할 수 있다.

좋은 품질과 배려 깊은 서비스를 가진 상품은 많다. 하지만 마침내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만드는 것은 사지 않을 수 없을 만큼 멋지게 영업하는 상품이다. 사람들은 특별한 능력과 기발한 아이디어를 뽐내는 인재를 탐낸다. 이 책은 당신에게 더 많은 능력과 스펙을 쌓으라는 조언 대신, 매력을 더할 수 있는 포장법을 소개한다.

자기 영업을 위해 최우선으로 시작해야 하는 일은 바로 상대가 탐낼 만한 내 능력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것이다. 작가는 단점을 달리 바라보는 법, ‘좋아함’과 ‘잘함’의 균형을 맞추는 법, 상대의 기준을 파악하는 법 등을 소개하며 능력 선별의 과정을 돕는다.

그 다음은 나에게만 참신했던 아이디어를 매력적인 모습으로 세상 밖에 내놓는 단계다. 무리수와 독특함을 구별해 놓으면 기획은 특별해지고, 성격 급한 상사에게 빠르고 쉽게 설명하는 법을 터득하면 보고서는 통과된다. 회사와 시장을 직접 발로 뛰며 겪은 작가의 이야기에서 우리는 능력과 생각을 영업하는 ‘한 끗’의 기술을 물 흐르듯 익히게 된다.

여기서 놓쳐서는 안 될 두 가지가 있다. 바로 최소한의 양심과 일한 만큼의 수익이다. 창업을 꿈꾸는 사람에게도, 회사를 다니는 직장인에게도 이는 중요하다. 지키고 싶은 나의 모습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먹고살기에 어렵지 않을 정도의 안정적인 수입.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저자가 제시하는 노하우들은 사소하지만 명쾌하다. 예상 가능한 실패들을 추려보는 것, 건강한 몸을 유지해 기분을 망치지 않는 것, 잔고와 희망가격에 솔직해지는 것 등 자존심이나 타인의 시선 때문에 놓치고 지나갔던 일들을 우선순위로 끄집어낸다. 이처럼 책은 밥벌이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에게 쉽고 경제적인 ‘자기 영업 튜토리얼’이 되어준다.

영업이라는 말이 익숙하다는 이유로, 그 소중함을 잊어버린 채 멋진 말들에만 속고 있었던 건 아닌지 점검해보자. 다시 말하지만 좋은 능력과 기발한 아이디어는 이미 당신 손에 쥐어져 있다. 불티나게 팔리는 영업 비법이 간절하다면, 이 책을 통해 전수받도록 하자.

팔리는 나를 만들어 팝니다 / 박창선 저 / 알에이치코리아 / 1만4800원

☞ 본 기사는 <머니S> 제633호(2019년 2월25일~3월2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