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사재기 기승' 홍콩… 무장강도가 화장지 600개 훔쳤다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보건당국 직원들이 한 시민을 검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중국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인접지역인 홍콩에서 사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에서 무장강도 3명이 슈퍼마켓에 진열될 예정이던 두루마리 화장지 수백개를 훔쳐 달아났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날 이른 오전 홍콩 몽콕지역에 있는 한 마켓 앞에서 화장지를 내려놓고 있던 배달원을 흉기로 위협한 뒤 화장지 꾸러미 50개를 훔쳐 달아났다. 이들이 훔쳐 간 두루마리 화장지는 600개며 가격은 1000홍콩달러(한화 약 15만원)다.

매체는 현지 경찰이 범인 중 2명을 체포했으며 나머지 1명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훔친 화장지 꾸러미는 사건 발생 지역 인근에서 발견됐다.

홍콩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와 항균제품 등은 물론 생필품이 곧 부족하게 될 것이란 루머가 돌면서 사재기 현상이 나타내고 있다. 이에 따라 가게마다 물건을 사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있다.

매체는 범인들이 이런 현상을 이용해 화장지를 훔쳐 비싸게 팔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