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낙연·김두관·김용민·홍정민 '전략공천'

 
 
기사공유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위치한 영화 '기생충' 촬영지를 찾아 주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종로-이낙연 전 국무총리, 경남 양산을-김두관 의원, 경기 고양병-홍정민 변호사, 경기 남양주병-김용민 변호사에 대한 전략공천을 결정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17일 오후 회의에서 이들의 전략공천을 의결했다.

이 전 총리와 김 의원에 대한 전략공천은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다. 이 전 총리는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내정된 상태로, 선대위 출범과 함께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전면에 나설 예정이다. 또 김 의원은 당의 요청에 따라 기존 지역구인 경기 김포갑에서 '험지'인 양산을 출마를 결정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의 경남 선대위원장을 맡는 게 유력하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이 전 총리는) 우리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의지와 본인 의지 이런 것들을 높이사서 전략공천 후보자로 선정했다"며 "김두관 후보의 경우 경남 지역의 선거를 종합적으로 진두지휘하는 그런 역할까지 같이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설명했다.

또 홍정민 변호사는 불출마를 선언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지역구인 고양병에 전략 공천된다. 홍 변호사는 민주당이 총선을 대비해 영입한 인재다. 홍 변호사는 2001년 서울대 경제학부를 차석으로 졸업, 삼성화재에서 4년간 근무하다가 육아를 위해 퇴사한 뒤 경력단절을 겪었다. 이후 2008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삼성경제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했다. 2018년에는 인공지능(AI) 기반 로스토리를 창업했다.

총선 출마를 위해 민주당에 입당한 김용민 변호사는 주광덕 미래통합당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남양주병에 전략공천됐다. 김용민 변호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017년 12월 출범한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조사위원을 역임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주심 위원을 맡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시절인 지난해 9월 발족한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에서 이탄희 전 판사와 함께 위원으로 활동해 법무·검찰 개혁 권고안을 마련하기도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