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차기작 '아무도 모른다' 선택한 특별한 이유는? [인터뷰]

 
 
기사공유

김서형은 왜 ‘아무도 모른다’를 선택했을까.


3월 2일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가 첫 방송된다. 미스터리 감성추적극 ‘아무도 모른다’는 매 작품 막강한 존재감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는 배우 김서형(차영진 역)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쯤에서 ‘아무도 모른다’ 차영진에 푹 빠져 있는 김서형에게 직접 물었다. 작품에 대해, 그녀가 연기할 ‘차영진’에 대해.  

image

#쓰앵님 신드롬 김서형, ‘아무도 모른다’를 주저 없이 선택한 이유


2019년 전국을 ‘쓰앵님’ 신드롬으로 물들인 배우 김서형. 드라마 ‘SKY캐슬’ 당시 김서형은 완벽한 캐릭터 스타일링과 숨막히는 연기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극중 그녀의 대사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가 유행어가 됐을 정도. 그런 김서형이 ‘아무도 모른다’를 선택했다. 이유가 궁금하다.

“수사물, 추적극의 전형적인 특징에서 벗어난, 감성적인 드라마를 지닌 작품이라 끌렸다. 특히 광수대 형사라는 직업을 가진 차영진이 인간적이면서도 감성을 지닌 캐릭터라 좋았다. 드라마 자체가 가진 아름다운 면면, 작가님의 탄탄한 필력도 작품 결정하는 데 큰 이유가 됐다.”

#사건 형사이자 친구 잃은 피해자, 김서형은 어떻게 그려낼까

극중 김서형이 연기한 차영진은 19년 동안 단 하나의 목적을 위해 개인의 삶은 버려둔 채 살아온 인물이다. 그렇기에 폐허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내면에 따뜻한 온기를 품고 있는 사람이다. 차가움과 따뜻함을 동시에 품은 캐릭터인 것. 쉽지 않은 역할인 만큼, 김서형의 노력도 남다르다고.

“차영진은 ‘성흔’ 연쇄살인사건을 조사하는 형사이자, 이 사건으로 친구를 잃은 아픔을 지녔다. 겉으로는 차갑고 메말라 보일지 모르지만, 본질적으로는 따뜻한 심성의 사람이다. 이성과 감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캐릭터를 어떻게 하면 더욱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에 많이 주력했다”

직접 들어본 김서형의 열정은 상상 이상이었다. 머리부터 발끝, 심장까지 ‘아무도 모른다’ 속 차영진이었다. 그렇기에 그녀의 연기는 늘 현장에서 제작진의 감탄을 이끈다고. 특별한 배우 김서형이 뜨거운 열정을 쏟고 있는 ‘아무도 모른다’ 첫 방송이 미치도록 기다려진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3월 2일 월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