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서 32번째 확진자 발생… 공공시설 임시 휴관(상보)

 
 
기사공유

서울 성동구에서 코로나19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서울 성동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19일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성동구 사근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모씨(78)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구 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하기로 결정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청결에 적극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성동구는 관내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상향하고 이날 오전 대책회의에 들어갔다.

보건당국의 공식 발표가 나오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어난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