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플라스틱, 지난해 영업이익 103억원… 전년대비 46.8%↓

 
 
기사공유
코오롱바스프이노폼 경북 김천 POM 합작공장 / 사진=코오롱
코오롱플라스틱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3302억원, 영업이익 103억원, 당기순이익 54억원의 실적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6.8%, 56.1% 감소했다.

지난해 POM 설비증설 이후 판매다각화로 매출은 증가했으나 미·중 무역마찰로 중국 내 수요가 둔화됐고 사업확장을 위한 마케팅 비용과 정기보수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해 수익성이 낮아진 영향이다.

올해는 유럽과 미주지역에서 판매가 늘어나면서 영업환경이 개선돼 지난해를 기점으로 수익성이 점차 회복할 것이라고 코오롱플라스틱은 전망했다.

또한 주요 수요처인 자동차산업이 양적 성장의 한계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생산 차질 등으로 부진을 겪고 있으나 글로벌 자동차사들이 전기차 등 차세대 자동차 수요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는 만큼 새로운 고부가시장으로 진입하기 위한 신규 고객사 발굴과 연구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오롱플라스틱은 2019년 배당성향 46%, 시가배당률 1.6% 수준으로 한 주당 70원의 현금 배당을 실시한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