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백병원 긴급 폐쇄… 40대 의심환자 방문

 
 
기사공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부산 해운대백병원이 19일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부산 해운대백병원이 19일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다.

해운대백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쯤 기침과 발열 증세를 보인 40대 여성이 응급실에서 외래 진료를 받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아직 이 여성의 코로나19 확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검사 결과는 앞으로 6시간 이내에 나온다. 

보건당국은 이 여성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면서 응급실은 폐쇄됐다. 병원 관계자는 "이 여성이 자신은 해외여행 이력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