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대한민국 최고 땅값 '명동', 그곳의 부자들이 전하는 부의 공식

'명동 부자들'

 
 
기사공유
국내 최고의 글로벌 상권은 누가 뭐라해도 서울의 명동이다. 명동은 대한민국 공시지가 최고액을 매년 갈아치우며 그 가치를 공인받았다. 이런 명동에서 묵묵히 땀 흘리며 커다란 부를 쌓은 이들이 있다.

책 '명동 부자들'의 저자는 자산관리사이자 은행의 VIP 팀장으로 일하면서 그들이 ‘부자가 된 비결’이 궁금했다. 과연 그들은 어떻게 대한민국 서울의 한복판 명동에서 부자가 되었으며, 왜 그들 중에는 유독 자수성가한 부자들이 많은 것일까.

저자는 인터뷰를 통해 100억 원대 의류도매업자부터 1000억 원대 자산운용가까지, 그들이 부자가 된 과정을 유형별로 분류하고, 명동과 부자들의 어제와 오늘을 사례별로 소개한다.

이렇게 명동 상권의 흥망성쇠를 함께하며 아무것도 없는 바닥에서부터 시작해 수백억 원대, 수천억 원대 자산을 일군 9명의 명동 부자들과 250명의 숨은 부자들을 소개하며 흙수저에서 큰 부를 이룰 수 있었던 부의 공식을 전달한다.

▲고미숙 지음 / 더난출판사 펴냄 / 1만5000원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