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슈퍼전파, 대구 감염원 '오리무중'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29·30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에 이어 서울에서 해외여행력도, 확진자 접촉도 없는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확산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환자 발생 현황과 31번 환자 동선 등을 발표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누가 누구에게 전염을 시켰는지에 대한 심층 분석을 해야될 것 같다"며 "상당히 밀집된 환경 속에서 예배를 봤기 때문에 밀접접촉이 많이 일어났을 것으로는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 환자는 증상 발생 하루 전인 지난 6일 오전 9시30분쯤 자가용을 이용해 대구 동구 소재 회사에 출근했다. 오한 등의 증상이 발생한 지난 7일 이 환자는 교통사고로 대구 수성구 소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31번 환자는 한방병원 입원 중인 지난 9일과 16일 각각 자차와 택시를 이용해 대구 남구 소재 신천지 대구교회(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대구교회)를 방문, 2시간가량 예배를 봤다. 지난 15일에는 택시를 타고 이동해 동구 소재 퀸벨호텔 8층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이후 지난 17일 수성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번 확진 환자는 현재 대구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있다. 중대본이 현재까지 파악한 31번 확진 환자의 접촉자 수는 166명이다.

31번 환자에 이어 이날 대구·경북에서 18명의 환자가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환자는 15명이다. 33번 환자(40·여)는 31번 환자의 접촉자로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다. 나머지 14명은 31번 환자와 같은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아직 31번 확진 환자가 이들을 감염시킨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애초에 31번 환자의 감염원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환자는 최근 중국 등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다른 환자와도 접촉한 적이 없다.

한편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환자와 지난 9일과 16일 함께 교회에서 예배를 본 사람 수는 1000여명에 이른다. 중대본은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수가 많은 만큼 지역사회 전파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