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또 추가 확진자 속출하나… 31번째 확진자 슈퍼전파 '촉각'

 
 
기사공유
1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사진=뉴시스

31번째 확진자(61·여·대구 서구)가 4차례 예배를 갔던 대구 신천지교회가 '슈퍼전파' 발생 장소로 확인되는 가운데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된다. 

19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환자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기 전 14일간 2번, 또 증상이 나타난 7일 이후 2번씩 총 4회 대구 신천지교회를 찾았다.

이어 교회 접촉자 중 18~19일 이틀에 걸쳐 34번(24세 남성 대구), 35번(26세 여성 대구), 36번(48세 여성 대구), 37번(47세 남성 경북), 39번(61세 여성 경북), 41번(69세 여성 경북), 42번(29세 여성 대구), 43번(58세 여성 대구), 44번(46세 여성 대구), 45번(54세 여성 대구) 등이 추가로 확진됐다.

접촉자 가운데 33번째 환자(40세 여성 대구)는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었다. 31번 환자와 접촉한 5명도 추가로 확진돼 대구·경북지역에는 총 18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총 18명 중 15명은 31번 환자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다. 31번 환자는 교통사고로 한방병원에 입원에 있는 동안 총 128명을 접촉했다. 아울러 1000여명의 신천지 신도들과 함께 예배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속출할 지 내일(20일) 상황이 주목된다. 

이처럼 18명의 확진 환자가 17~19일 3일 만에 확인됨에 따라 방역당국은 이 교회에서 슈퍼전파 사건이 발생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31번 환자가 나머지 10명을 어떻게 감염시켰는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31번째 환자를 포함해서 지금 15명이 그 교회와 관련된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에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다고 보고 있다"며 "하나의 공간에서 15명이 발생한 것은 뭔가 그 건물 내지는 그 장소에서 이런 대규모의 노출이 있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감염원이었고 어떤 감염경로를 통해서 확산됐는지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광범위한 노출의 범위와 어떤 환자가 지표환자였고 누가 노출을 시작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오늘과 내일 조사를 좀 더 진행을 해야 알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9.27상승 37.3909:07 04/07
  • 코스닥 : 604.23상승 7.0209:07 04/07
  • 원달러 : 1220.00하락 9.309:07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09:07 04/07
  • 금 : 24.87상승 0.3609:07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