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이 또?… '업소녀 협박' 아나운서 A씨 실명공개

 
 
기사공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최근 술집 여성으로부터 3억 협박을 받은 아나운서의 실명을 공개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최근 술집 여성으로부터 3억 협박을 받은 아나운서의 실명을 공개했다.

강용석 변호사, 김용호 전 기자,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 3억원 협박을 받은 아나운서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춘호 판사는 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유흥업소 여종업원 B씨와 공범 C씨에게 각각 징역 1년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방송사 아나운서인 A씨에게 유흥업소 직원과 성관계한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 원을 받아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와 C씨는 ‘방송 일 계속하고 싶으면 3억 원을 보내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내는 등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실제로 200만 원을 보내기도 했다.

‘가세연’ 측에 따르면 해당 사건에 연루된 아나운서 A씨는 가정이 있는 유부남이며, KBS 소속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